•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윤진이 '빈 칸' 후일담, "잘못된 행동 반성해요"…'연예인병' 참회

  • 기사입력 2019-03-19 17: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HB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배우 윤진이가 스타덤에 오른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19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배우 윤진이가 다수 언론과의 인터뷰에 임했다. 관련해 이날 스포츠조선 보도에 따르면 윤진이는 SBS '신사의 품격' 출연 당시 높은 인기를 구가하면서 있었던 자신의 행동에 대해 반성했다.

윤진이는 "당시 많은 인기를 누리는 게 이해되지 않았고 잘못한 행동도 많았다"라면서 "당시 행동에 대해 후회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좀 더 성숙했다면 그런 행동을 안 했을거란 생각에 오랫동안 반성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윤진이는 지난 17일 종영한 KBS 2TV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장다야 캐릭터를 연기하며 안방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톡톡이 알렸다. 당시 연기를 두고 그는 "완전히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다"면서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다"라고 소회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