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코인법률방 걸그룹, ‘학대’도 모자라 성희롱까지...“XX소리” 女스타 분노

  • 기사입력 2019-03-19 15: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KBS JOY '코인법률방2' 방송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코인법률방'에 걸그룹 사기계약 피해자가 성희롱을 당한 경험까지 밝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최근 방송된 KBS JOY '코인법률방2'에서는 걸그룹 출신이라는 2명의 여성 의뢰인이 출연했다. 같은 걸그룹으로 활동하다 최근 탈퇴했다는 이들은 “소속사에서 쌀을 지원해줬지만 벌레가 끼어있어 밥을 먹으려면 매일 벌레를 골라내야 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식비는 부모님이 내주셨는데 그 외 전기세나 수도세 같은 건 끊겼다. 머리를 감기 위해 집 앞 이발소를 찾곤 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부산 행사 가는 길에 교통사고가 나서 뒷범퍼가 찌그러졌다. 목을 3번 정도 부딪혀 고통을 호소했음에도 과속으로 부산 행사장에 도착했다. 다음날 서울 행사를 마친 뒤에도 병원에 데려다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결국 제가 혼자서 응급실에 갔다"고 덧붙였다.

이에 코인법률방2 출연진은 "지금 앨범이 나와서 활동한다면 또 똑같은 상황이 재연될 가능성이 많아요"라며 우했고, 전 걸그룹 멤버들은 "맞다. 지금도 또 다른 어린 아이들이 거기서 활동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전 걸그룹 멤버들은 "담배 연기가 자욱한 클럽에서 공연하기도 했다. 관계자들을 만났는데 저희 엉덩이를 만지고 허벅지를 쓰다듬었다. 다른 멤버가 화장실에 간 사이 멤버의 휴대폰으로 자기에게 전화를 걸어 연락처를 알아내기도 했다. 사진 찍을 때 막 뽀뽀하려고 했다"고 털어놔 '코인법률방2' 출연진을 경악케 했다.

당시 소속사 대표가 "너네가 딸 같아서 귀여워서 그러겠지"라고 반응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를 들은 송은이는 "미친 소리 하고 있네"라며 들끓는 분노를 표출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