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양미라 남편 정신욱 직업, ‘모델하우스’ 같은 럭셔리 집 가능했던 이유 있었다?

  • 기사입력 2019-03-19 13: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TV조선 '아내의맛' 방송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양미라의 남편 정신욱의 직업이 공개되면서 네티즌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최근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양미라의 집이 공개됐다. 이는 남편 정신욱의 솜씨로 꾸며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양미라 남편의 직업에도 관심이 쏠렸다.

'아내의 맛'에서 공개된 양미라의 집안은 화이트와 블랙이 조화롭게 이뤄진 깔끔하고 세련된 분위기를 자랑했다.

알고 보니 양미라 남편의 직업은 가구와 인테리어 디자인을 하는 사업가였다.

양미라 남편의 직업은 물론, 훈훈한 외모도 주목을 받았다. 양미라의 남편 정신욱 씨는 훤칠한 키와 배우 못지않은 미모를 뽐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