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김학의 '性 유린 사건' 배후에 최순실 존재 정황 포착…진실 밝혀질까

  • 기사입력 2019-03-15 15: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별장 성 접대' 사건이 재수사에 들어가면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주목받고 있다. 재수사 중 해당 사건 배후에 최순실이 존재한다는 진술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15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별장 성 접대' 사건 재수사를 진행하며 김학의 전 차관을 조사하기 위해 소환한 상태다. 그러나 김학의 전 차관은 15시 현재까지 아무런 답도 보내지 않은 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최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별장 성 접대 사건이 발생한 지난 2013년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인사 검증을 담당한 박관천 전 경정을 면담 조사하며 해당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경정에 따르면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사건을 인지하고 있었으며 공직기강비서관실 역시 여섯 차례 보고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학의 전 차관이 임명된 데는 배후에 있는 최순실 때문이었다는 것. 진상조사단은 박 전 경정의 진술을 토대로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순실을 면담조사하려 했으나 최씨의 거부로 무산됐다.

한편 김학의 전 차관은 사건 당시 연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무부 차관직 자리에서 전격 사퇴한 바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