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박한별 남편 유인석, ‘新통로’ 뚫었나? 도둑 출석 가능했던 이유

  • 기사입력 2019-03-15 09: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KBS뉴스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대표인 유인석의 남다른 경찰 조사에서도 발휘됐다.

지난 14일 유인석 대표는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의아했던 건 이미 조사를 받고 있다는 이야기만 전해졌을 뿐 그가 경찰에 들어서는 모습을 본 사람은 어디에도 없었다.

당초 언론에 노출되길 꺼려했던 만큼, 경찰서에 진을 치고 있는 취재진을 피해 다른 통로로, 그것도 예정된 시간보다 훨씬 이른 시각에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도 또 다른 의심이 불거졌다. 유인석 대표가 출입한 통로에 대한 궁금증이다. 동문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는데, 그 곳은 경찰서 출입카드 없이는 들어설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유인석 대표가 일반인인 점을 고려해 경찰이 조사를 위해 문을 열어줬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가수 정준영과 승리도 경찰 조사를 받았다. 특히 정준영은 불법적으로 촬영한 동영상과 문제의 ‘카톡방’이 있는 휴대전화를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한별 남편 유인석이 해당 ‘카톡방’에서 어떤 역할을 해왔는지도 밝혀질지 관심이다. 하지만 대중은 이미 정준영이 휴대전화에서 대부분의 정보를 삭제한 후 제출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입을 모으면서 유인석 대표의 의혹도 쉽게 밝혀내기는 어렵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