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마미손급" 비평 부른 하선호·양승호 공유의 흔적, 너무 적나라했나

  • 기사입력 2019-02-23 17: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하선호 양승호 비공개 계정으로 추측되는 SNS 캡처(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하선호와 양승호가 "마미손급"이라는 비평을 듣게 됐다.

지난 22일 Mnet '고등래퍼3' 이후 하선호와 양승호가 여론의 이목을 끌고 있다. 방송에서 기성 래퍼는 물론 신예들에 호평을 들으며 주목받은 하선호와 양승호. 그런 이들이 '누구나 알지만 누구도 모르는' 콘셉트로 공공연한 비밀의 대명사가 된 "마미손급"이라는 말을 듣게 된 사연, 무엇일까.

하선호와 양승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이용에 대한 추측이 의심의 시작이었다. 두 사람이 함께 '고등래퍼3'에 출연한 직후 하나의 계정이 만들어졌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이 계정은 금세 사라진 것으로 알려지지만 캡처본이 나도는 상태다. 이에 양승호와 하선호가 단순한 사이는 아니리라는 추측이 계속되는 것이다.

특히 이 계정은 팔로워도 팔로잉도 단 두 명 뿐이었다고 한다. 게다가 프로필 칸에는 양승호와 하선호의 별칭과 함께 부부 호칭이 나란히 적혔다고.

이에 시청자들은 양승호와 하선호가 방송에서도 서로에 대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고 주장한다. 그 근거로 신체 접촉 장면을 든다.

이런 가운데 하선호와 양승호를 둘러싼 의혹은 '고등래퍼' 시리즈의 뜨거운 반응을 입증하는 모양새다. 지난 시즌에서 출중한 실력을 뽐냈던 윤진영 역시 여자친구와 사진이 인터넷에서 유출되면서 열애를 인정한 바 있다. 그런데다 하선호와 양승호는 모두 실제 참가자라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된 것.

하선호와 양승호를 둘러싼 뜨거운 관심은 서로 다른 시선으로 엇갈린다. "당당하게 밝히는 게 더 예쁘다"거나, "래퍼들의 우정 아니겠냐"는 의견부터 둘의 사이가 사실이라면 응원하겠다는 네티즌도 많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