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트러플 오일, 높은 가격은 희소성 때문? 단 몇 방울만으로 음식의 격을 바꾼다

  • 기사입력 2019-02-23 03: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곱창을 동나게 했던 화사가 이번엔 트러플 오일로 먹방의 귀환을 알렸다.

마마무 화사가 22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 트러플 오일을 넣은 짜장맛라면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화사가 극찬한 트러플 오일은 오일에 트러플을 넣고 일정 시간 후 향이 배면 압착되는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몇 방울만 사용해도 특유의 향과 맛이 깊게 베어 나와 음식의 풍미가 달라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러플 즉 송로버섯이 주 재료인 트러플 오일을 만들기 위해서는 7년이 걸리는 것으로 전해진다. 트러플이 먹기 적당한 크기로 자라야하기 때문. 또한 인간의 감각으로는 발견이 어려워 채취하기가 굉장히 까다롭기 때문에 희소성이 높다. 아직까지 인공재배가 전혀 되지 않아 트러플의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검은색 트러플은 1kg에 300만원, 흰색 트러플은 1kg에 6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트러플은 우리나라에서는 전혀 나지 않아 전량을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것으로 전해지며 오일, 소스 등으로 가공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