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10만 Lux까지 감지'…더욱 강력해진 카메라 자랑하는 '갤럭시 폴드'

  • 기사입력 2019-02-21 16: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삼성전자가 야심작 '갤럭시 폴드' 출시 소식을 알렸다. 갤럭시 폴드는 강화된 카메라 기능으로 고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2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행사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가 모습을 드러냈다. 갤럭시 폴드는 공개 이전부터 스마트폰 액정이 접혔다 펼쳐지는 모습이 담긴 영상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갤럭시 폴드는 삼성전자가 엣지 디스플레이의 차세대 기술이자 3세대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인 폴더블 디스플레이 구조를 적용해 만들어 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다.

갤럭시 폴드의 디스플레이 패널은 최초 접혀있으나 태블릿 형태로 펼칠 수 있으며 접힌 상태에서는 외부 디스플레이를 통해 기존 스마트폰과 가까운 사용자 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갤럭시 폴드는 더욱 강력해진 카메라 기능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갤럭시 폴드 후면 카메라 중 기본 카메라에는 가변 조리개가 도입되어 촬영 시 환경에 따라 주변 밝기를 10 Lux(조명도 단위)부터 10만 Lux까지 감지해 조리개 밝기를 자동 전환한다.

조리개 기능 외에도 HD 720p 해상도 촬영에 한해 약 0.4초 960 fps로 촬영 가능한 '슈퍼 슬로우 모션', 카메라로 촬영한 인물 사진을 기반으로 아바타를 만들 수 있는 'AR 이모지'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어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상승시키고 있다.

한편 갤럭시 폴드에는 지문인식 센서를 통한 잠금 해제 기능과 더불어 사용자 편의성을 위한 안면인식 잠금 해제 기능이 별도 탑재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