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SKY 캐슬’ 송건희, ‘좋아하면 울리는’로 색다른 변신...김소현과 호흡

  • 기사입력 2019-02-11 17: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제이지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배우 송건희가 차기작으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을 확정 지엇다.

송건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극본 이아연·서보라, 연출 이나정)를 통해 인기 아이돌스타 막스 역으로 분한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반경 10미터 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앱이 존재하고 보편화되었지만, 여전히 자신과 상대방의 진심을 알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앞서 작품에는 김소현과 정가람, 송강, 고민시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송건희는 웹드라마 ‘연예플레이리스트’를 통해 두터운 팬 층을 확보한 신예.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브라운관을 입성했고 '스카이 캐슬'에서 이명주(김정난)의 아들 박영재로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올해 중 공개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