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황후의 품격’ 4회 연장 결정...14일→21일 종영

  • 기사입력 2019-02-11 17: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SBS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황후의 품격’의 종영이 한 주 미뤄졌다.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측은 탄탄한 결말과 유종의 미를 위해 4회 연장을 결정했다.

‘황후의 품격’은 지난 해 11월 21일 첫 방송해 재미와 화제성을 모두 잡으며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의 수목극 전체 1위 자리에 올라섰다. 현재 드라마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최고시청률 18.9%(전국 17.9)를 기록했다. 11일 발표된 TV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는 설 연휴 6일 간의 결방에도 불구하고 1위 자리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이에 제작진은 한 주 분량인 총 4회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48회로 예정되었던 드라마는 오는 21일 52회로 종영을 맞는다.

그동안 ‘황후의 품격’은 뮤지컬배우인 오써니(장나라)가 황제 이혁(신성록)과 결혼하고 본격적인 황실생활을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려왔다. 그 안에서 써니는 왕식에서 경호원이 된 우빈(최진혁)과 힘을 합쳐 황실을 붕괴시키기 위해 이혁, 태후(신은경)와 팽팽하게 대립하면서 이야기를 전개했다.

황실수석이었다가 궁인이 된 유라(이엘리야)와 공주 아리(오아린)의 생모인 유모 강희(윤소이)를 둘러싼 비밀스러운 이야기 또한 긴장감 넘치게 그려지고 있다.

오는 21일 ‘황후의 품격’이 종영한 뒤에는 주진모와 한예슬 주연의 ‘빅이슈’가 오는 3월 6일 첫 방송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