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캐나다 1년 유학→美여행, 연간학비만 해도…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에 '상대적 박탈감' 여론 형성된 까닭

  • 기사입력 2019-01-24 09: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채널A 뉴스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는 여론이 일부 형성됐다.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는 지난해 12월 30일 발생한 건으로, 사고당사자는 캐나다 한인 유학생 A씨다. A씨는 유학을 마치고 귀국을 앞둔 시점에 여행 차 방문한 그랜드캐년에서 추락하는 변을 당했다.

그랜드캐년의 가파른 절벽에서 추락한 만큼 A씨의 현재 상태는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병원비와 송환비 등이 억대로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A씨의 가족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SNS를 통해 국가의 지원을 요청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국민들은 '국가는 국민을 보호해야 한다'는 의무를 지키라는 A씨 가족의 주장에 크게 동의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특히 A씨의 상황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는 여론까지 형성됐다. A씨가 유학한 캐나다는 상당한 학비를 필요로 하는 곳인 데다 물가가 비싼 미국을 개인 여행으로 방문한 것까지 미루어봤을 때 이미 A씨나 그 가족들의 재정 능력이 대한민국 평균 이상이었으리라는 것이다. 실제로 업계에 따르면 캐나다 학비는 전문대의 경우 평균 1만6000불(한화 1800만 원 상당), 4년제 대학의 경우 경영학과 기준 평균 4만5000불(한화 5000만 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 그랜드캐년 추락 후 조치에 대해 A씨의 가족 차원에서의 금전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고 보는 이유다.

또한 일부는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의 책임은 A씨 본인에게 있으며, 이를 해결해야 하는 주체 역시 A씨 가족들이라는 의견을 내고 있다. 특히 테러나 재해 등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면 그랜드캐년 추락처럼 해외에서 개인이 당한 모든 사고를 국가가 책임져야 할 이유가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뿐만 아니라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를 국민청원 게시판에 알린 A씨 삼촌은 '조카의 귀국'을 바라는 반면, 이후 언론과 인터뷰를 가진 A씨 동생은 '미국에서 계속 치료받기를 원한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놓는 등 뜻이 엇갈려 이들이 국가에 바라는 것이 대체 무엇인지를 궁금해하는 의견도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