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그랜드캐년 추락 20대男, 억단위 치료비에 발목 잡혔다?…오도 가도 못하는 상황

  • 기사입력 2019-01-23 13: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무엇이 문제인가
-그랜드캐년 추락, 청와대 청원까지?


이미지중앙

그랜드캐년 추락(사진=ytn )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은영 기자] 그랜드캐년 추락 사고로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청년의 사연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이다.

그랜드캐년은 한국인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명소로 유명하다.

이 곳에서 부산 동아대에 재학 중인 한 학생이 여행 중 추락해 의식 불명 상태다. 사고는 작년 말 벌어졌다. 관광 중 20대 한국 남성 박 씨가 발을 헛디뎌 아래로 떨어진 것. 이후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니 뇌사상태다.

문제는 사고 이후에도 지속됐다. 미국 병원에서 박 씨의 수술비가 10억원에 달한 것. 여기에 한국으로 이송하는 데만도 2억원이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관광회사와 법적 문제도 불거졌다. 관광회사 측은 박 씨가 가이드의 말을 따르지 않고 위험한 곳에서 셀카를 찍다가 사고가 발생했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반면 가족 측은 박 씨의 성격상 가이드의 말을 따르지 않았을 리 없다고 대응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 씨의 가족들은 청와대 청원까지 올렸다. 박 씨를 국내로 돌아올 수 있게 도와달라는 요청이다. 일각에선 박 씨의 사정은 이해는 하지만 청와대 청원이 아닌 개인 모금으로 금액을 충당하는 게 적합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하고 있다. 한편에서 개인이 감당하기에 무리인 상황이기 때문에 도움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크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