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현빈 손예진, 法의 힘 빌리는 수준까지 갈까? 사생활 캐는 그림자에도 속수무책

  • 기사입력 2019-01-22 10: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손예진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현빈과 손예진이 계속되는 사생활 노출로 곤혹스러운 기색이다.

지난 21일 온라인상에는 현빈과 손예진이 함께 있다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며칠 사이 두 번째 목격담이 이들의 염문설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소속사를 통해 이들은 관계를 부인했다.

현빈과 손예진을 둘러싼 염문설처럼 최근 들어 누군가의 말 한마디에 의해 열애설이 불거지고 근거 없는 소문이 SNS로 확산되는 일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스타와 소속사 측에선 공식적인 해명 외엔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현빈과 손예진의 소속사 측 역시 법적 대응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던 바 있다.

현빈과 손예진의 경우 일을 크게 키워봤자, 스타나 소속사 측에서도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법적 대응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른 소속사들 같은 경우에서도 마찬가지다.

연예계 선남선녀 스타들의 열애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도 있단 사실을 명심해야한다.

하지만 현빈과 손예진의 소속사의 대응을 두고 네티즌은 법적대응을 하지 못하는 진짜 이유가 있지 않겠냐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현빈과 손예진의 소속사 측이 또 다시 어떠한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다.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