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황재균 손아섭, 연수익은 '3억'차이·누적 수익 격차는 더 크다 '호형호제' 뒤집을 만?

  • 기사입력 2019-01-19 16: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황재균이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손아섭, 전준우와의 우정을 과시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황재균은 그들만의 서열 정리로 시청자들을 웃게 하는 동시에 호기심을 일으켰다.

황재균은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손아섭, 전준우와 만나 회포를 풀었다. 이 가운데 황재균이 고기 굽는 집게를 집어 들었다. '행님'을 연발하던 손아섭이 고기를 굽는 게 아니었다. 이에 대한 황재균의 설명은 나이가 아닌 수익으로 서열을 정한다는 것. 독특하고 단순한 방식이지만 자칫 굴욕일 수 있는 이 서열을 두고 한혜진은 "정말 친한 이들만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세 사람의 우정을 추켜 세웠다.

이 장면으로 인해 황재균과 손아섭 수익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급증했다. 황재균은 10억원 초반대, 손아섭은 10억원 중반의 연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의 차이는 3억원 대다. 전준우의 경우는 FA시장에 나오지 못한 터라 열외였고, 두 사람과는 10억원 여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진다.

황재균과 손아섭은 역대 누적 연수익 순위에서도 나란히 20위권 안에 안착했다. 다만 손아섭이 황재균보다 2배 높은 순위다. 데일리안이 올 초 KBO리그 누적 연봉 순위를 집계한 결과 손아섭은 126억 7000만원으로 8위에 올랐다. 황재균은 16위로 총액 106억 800만원을 기록했다. 이 순위에서 1위에 오른 이는 야구외길 인생 중 216억 9800만원을 벌어들인 최정, 2위는 175억 5900만원의 이대호로 알려진다.

다만 황재균은 이같은 수익 때문에 우려 섞인 반응을 마주해야 했다. 지난 시즌 연수익으로 봤을 때 10위 안에 들었던 황재균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을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까닭에 일부 팬들은 황재균의 예능 출연에 달갑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