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한초임과 효린에는 '틀렸다' 비난…'옳았다'는 한혜진&화사와 무엇이 달랐나?

  • 기사입력 2019-01-16 01: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카밀라 공식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한초임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핫한 의상이 부른 효과다. 한초임은 이 덕에 신인임에도 시상식의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지만 논란도 함께 떠안게 됐다.

15일 한초임은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레드카펫 진행자로 나섰다. 그는 다리 라인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화이트톤 드레스를 선택했다. 지난해 연말부터 이어져 온 시상식 중 손에 꼽을 정도로 파격적인 노출에 꽃무늬, 퍼 장식 등 우아함을 강조한 요소들은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한초임은 비슷한 노출로 시상식에 나섰던 타 스타들과 비교대상에 올랐다. 색상 대비가 뚜렷해 이름을 올린 한혜진, 비슷한 하체 라인 노출 패션을 선보인 화사, 효린이 그 주인공.

우선 한초임의 화이트톤 시스루와 대비되는 블랙 시스루를 선보인 한혜진은 파격적인 패션으로 보디 라인을 드러냈다. 더욱이 색상 대비 뿐 아니라 극과 극의 반응을 도출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한혜진의 경우 한혜진만이 소화할 수 있는 패션이라는 평을 받았던 바다. 모델 출신인 한혜진이라서 과하지 않고 아름다웠다는 반응도 뒤따랐다. 하지만 한초임의 경우, 잘 어울린다거나 아름답다는 반응보다 과유불급이라는 지적이 먼저 튀어나왔다.

이에 더해 한초임이 걸그룹 멤버로서가 아니라 레드카펫 진행자로 임하는 자리에서 자신이 가장 주목받는 차림으로 나섰다는 데 누가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런 까닭에 한혜진과 한초임을 화사와 효린 케이스로 비교하는 이들도 더러 있다. 지난해 연말을 뜨겁게 달군 두 사람 역시 극과 극의 반응을 얻었기 때문. 화사의 경우는 음악 시상식 무대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노출로 무대를 빛나게 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효린은 달랐다. 그는 연기대상 축하무대에서 과한 노출을 보였다는 지적을 받으며 불편한 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이날 한초임은 단숨에 핫 셀럽으로 등극했다. 이름을 알리는 수고를 덜어낸 똑똑한 선택이라는 평을 받는다. 그러나 때와 장소를 가려야 했다는 지적도 함께 받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