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정유안 측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드라마 촬영은 초반 진행된 상황”(공식)

  • 기사입력 2019-01-10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배우 정유안 측이 성추행 혐의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정유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0일 오전 본지에 “정유안이 이달 초 한 차례 조사를 받았다. 아직 진위여부가 가려지지 않았으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사 이후 출연하기로 한 드라마 제작사에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정확히 어떤 말이 오갔는지 말씀드릴 수 없지만 출연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정유안은 술자리에서 만난 여성을 상대로 한 성추행 혐의를 받아 이달 초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현재 정유안은 tvN 새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출연을 앞뒀다.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촬영은 극 초반 어느 정도까지 진행이 된 상황이다. 하지만 이번 사건이 불거지면서 그의 출연여부는 불투명하게 됐다.

정유안은 영화 ‘밀정’에서 송강호, 이병헌, 공유, 한지민 등이 속한 의열단의 막내 황의서 역으로 주목 받았다. 이후 드라마 ‘7일의 왕비’ ‘이리와 안아줘’ 등에 출연했다.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 ‘창궐’에도 모습을 비추며 활약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