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세븐·이다해, 알고 보면 열정과 운명의 조화? “이제 그만”→7일 만에 모친 대면

  • 기사입력 2019-01-09 12: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세븐이 이다해와 연애전선에 이상이 없음을 전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언급에 조심스러운 모양새였지만 한편으로는 직접적으로 진심을 전해왔다.

세븐은 지난 8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이다해에 관한 언급을 했다. 이 자리에서 세븐은 ‘그 분’과 연애 기상도를 묻는 질문에 솔직하게 고개를 끄덕였다.

다만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었다. 세븐은 이번 출연에 대해 이다해가 ‘조심하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다해 역시 세븐과 관련한 질문에 쉽사리 대답을 내놓지 못 한 경우가 있었다. 앞서 방송한 SBS ‘본격연예 한밤’은 이다해의 광고 현장을 찾았고, 근황을 묻는 와중 “연애 고민 같은 건 당연히 없겠죠”라는 우회적인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다해는 “별로 없다”고 답했다가 꼬리를 무는 질문에 다시 “없다”고 확실한 대답으로 번복했다.

아울러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세븐에 관한 간접적인 말이 계속해서 오가자, 이다해는 “이제 그만하세요”라고 뼈 있는 농담을 던졌다. 웃으며 한 말이지만 어느 정도 불편한 기색을 내비친 셈이다.

다만 세븐과 이다해가 모든 상황에서 공개연애에 대한 부담을 드러낸 것은 아니다. 앞선 반응들은 그간 쏠렸던 반복적인 질문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 세븐과 이다해는 방송을 통해 상대를 향한 신뢰를 솔직히 드러낸 적도 있다. 세븐 역시 ‘비디오스타’에서 이다해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앞서 이다해는 tvN ‘인생술집’에 출연했을 당시 “세븐이 군대 다녀온 후에 같이 아는 지인을 통해서 만나려 했는데 세븐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았었다. 그래서 (자리에) 안 나갔다”면서 결국 만났지만 제가 계속 그런 생각으로 안 나갔다면 제 인생에서 가장 후회하는 일이 되지 않았을까”라고 운명적인 만남을 직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이다해는 “사귄지 일주일쯤 됐을 때 (세븐이) 저희 어머니를 만나 만남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배려해주는 그 모습이 좋았다”면서 세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