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라크에 패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 “역전패 아쉽지만 경기에 최선” 소감 밝혀

  • 기사입력 2019-01-09 02: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2019 아시안컵'에서 베트남이 이라크에 2대 3으로 패했다. (사진=AFC트위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2019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에서 이라크에 패배한 것에 대해 “아쉽지만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고 평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이날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박항서 감독은 "결과적으로 역전패를 했지만 우리보다 체력이 좋은 이라크 선수들을 상대로 최선의 경기를 펼쳤다"며 "오늘 경기에서 최소 승점 1을 확보해야만 이번 대회 목표인 조별리그 통과를 쉽게 할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열심히 싸웠지만 결과는 패했다. 경기에 나서면 끝까지 싸워서 이겨야만 한다. 앞으로 이기도록 노력하겠다. 승점을 확보하지 못했지만 수준 높은 이라크와 대등한 경기를 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 경기에 대해서 박항서 감독은 "2차전 상대는 우승 후보인 이란이다. 오늘 경기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보완해서 이란을 상대로 도전자 입장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0위인 베트남은 2007년 대회 우승팀인 이라크(88위)와의 접전 끝에 경기 종료 직전 역절골을 허용하고 안타까운 패배를 당했다.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