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선풍기 아줌마, 스스로 투약→또 후유증...희망의 끈 놓지 않았지만 결국

  • 기사입력 2018-12-17 17: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성형수술 부작용으로 얼굴이 부풀어 올라 ‘선풍기 아줌마’라는 이름을 얻게 된 한혜경 씨가 별세했다. 향년 57세.

‘선풍기 아줌마’는 당초 예뻐지고 싶어 성형수술을 감행했다. 하지만 이 수술이 불법이었던 게 불행의 발단이었다. 선풍기 아줌마는 각종 부작용을 받다가 결국 자신이 직접 주사를 투여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

선풍기 아줌마는 2014년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해 불법 시술사를 다시 찾아갔더니 실리콘이 아닌 뭔가를 삭히는 주사를 넣어줬고, 상태가 호전돼 계속 같은 주사를 맞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얼굴이 커질수록 더 강해보이는 느낌이었다. 나중에는 약을 구해서 직접 넣었다. 처음에는 좋은 약을 구해서 넣었는데 어느 순간부터는 공업용 실리콘을 넣게 됐고 피부가 망가지기 시작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연이 알려지고 난 뒤 여러 방송에 출연해 사람들의 응원을 받게 된 선풍기 아줌마는 여러 차례 수술을 통해 건강을 되찾는 듯했다. 못다 이룬 가수의 꿈도 다시 준비하려고 했다. 하지만 너무 잦은 수술 탓에 선풍기 아줌마는 각종 후유증을 겪어야 했다.

당시 MBC ‘사람이다Q’에 출연한 선풍기 아줌마는 얼굴 크기는 예전보다 작아졌지만, 눈이 아예 감기지 않고 계속 눈물을 흘리는 상태였다. 또 입 아래쪽 근육이 굳어져 입을 벌리거나 표정을 짓는 것조차 힘들어졌다. 이에 환청까지 다시 시작돼 다니던 직장까지 그만 뒀다고.

이후 소식이 잠잠하던 선풍기 아줌마는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