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박주미·광성하이텍 子까지? 20년 넘은 인연 지닌 주인공은

  • 기사입력 2018-12-17 09: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SBS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방송인 서장훈이 박주미와 그의 동반자인 광성하이텍 회장 아들과 막역한 사이임을 밝혔다.

박주미는 지난 16일 방송한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해 광성하이텍 회장 아들인 자신의 남편을 언급했다. 서장훈은 박주미와 광성하이텍 회장 아들이 처음 만날 때도 곁에 있던 인물이라고.

앞서 박주미는 서장훈이 출연하는 JTBC ‘아는 형님’에도 출연한 바 있다. 이 방송에서 박주미와 서장훈은 20년의 세월을 같이 보낸 사람들만이 할 수 있는 폭로전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방송에서 서장훈은 동안 비결로 모발, 눈썹 등 털 관리로 꼽은 박주미에 “남편은 탈모로 고민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또 박주미가 둘째 아들을 보며 가장 많이 한 말이 무엇인지 문제를 내자 “너는 아빠 닮지 말아라”라고 답을 추측하며 장난을 치기도 했다.

또 서장훈은 강호동이 “지금까지 사회생활하며 만난 사람 중 제일 멋진 신사”라며 광성하이텍 회장 아들을 극찬하자 “잘못 보셨다”고 절친만이 할 수 있는 깨알디스를 했다.

그런가 하면 박주미 역시소개팅 자리에서 처음 본 서장훈의 첫인상으로 “진짜 크구나”라는 단답을 해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이어 박주미는 서장훈에 “예전에는 착하고 유했는데 방송을 하고 변했다”고 투닥거리며 20년의 절친 케미를 자랑했다.

이처럼 오래 전부터 광성하이텍 아들부터 시작해 박주미까지 친분이 있던 서장훈의 인맥에 네티즌들은 놀라움을 드러내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