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이재명 “백의종군하겠다”..자리 내려놓되 대신 쥐겠다고 한 것

  • 기사입력 2018-12-12 14: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이재명 “백의종군하겠다” 밝힌 각오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백의종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12일 자신의 SNS에 당의 단합을 위해 필요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즉 자리는 내려놓되 당원으로서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한 것. 자신을 두고 제기된 자진 탈당 가능성에 진을 치는 발언이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굵직한 이슈의 화두로 올랐다. 아내 김혜경 씨의 트위터 사건과 얽힌 것과 더불어 친형을 강제입원시키려 했다는 것과 관련해 직권남용 및 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를 받았다.

이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백의종군하겠다는 이재명에 징계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원내대표에 따르면 이 결정은 최고위원들로부터 결정됐다. 최고위원들은 당의 단합을 위해 이재명의 “백의종군하겠다”는 각오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등 혐의로 기소됐다.
culture@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