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조국 해임해야” 벌어지고 있는 일들의 주범? 그를 향한 주장은

  • 기사입력 2018-11-13 13: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에서 세 번째)와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기자회견에 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3일 열린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조국 민정수석을 해임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국회 일정에 등을 돌리겠다는 취지의 선언을 했다.

두 당은 조국 민정수석을 해임해야 한다고 꾸준히 주장해왔다. 앞서 청와대가 일련의 인사발령을 한 것과 관련해 고용과 관련해 대대로 물려주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때문이다. 현재 조국 민정수석은 인사와 관련해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 있다.

앞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민연금 개혁안의 언론 유출과 관련해 청와대 특별감찰관이 보건복지부 공무원 두 명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감찰 중인 것을 거론하며 조국 민정수석 해임을 강조한 바 있다.

당시 김성태 원내대표는 “그 많은 충성스러운 언론을 동원해서 사법 농단자를 엄단한다고 특별재판부를 주장했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런 일을 벌이고 있다”면서 그가 사건의 중심에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법원 행정처는 특별재판부가 위헌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는데, 조국 수석은 특별재판부 필요한지 이야기를 해보라”면서 “독재정권 시절에도 없던 일을 지금 청와대가 헌법도 무시하고 무슨 근거로 폭거를 자행하는지, 국민과 공무원들은 불안에 떨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한편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또한 김성태 원내대표와 뜻을 같이 하며 조국 민정수석을 해임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