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양진호 조사거부, 고개 끄덕이더니 돌연...꼭두각시 자처했다?

  • 기사입력 2018-11-08 14: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이 경찰 조사를 거부했다.

양진호 회장은 지난 7일 경찰 조사를 받다가 몸과 마음이 지쳐있음을 호소했다고 알려졌다. 양진호 회장이 조사거부를 하며 내뱉은 말은 “여기까지만 하자”였다고.

하지만 양진호 회장의 호소는 그닥 진정성 있게 다가오는 모양새는 아니다. 앞서 양진호 회장의 배후에는 화려한 변호인을 비롯한 많은 이들이 있다는 것이 많은 이들의 추측.

김남국 변호사는 채널A와 인터뷰를 통해 양진호 회장이 변호인의 조력을 받고 조사거부를 했을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자칫 말을 잘못 내뱉거나 상황이 불리해질 가능성을 막기 위해 변호인과 상의를 한 뒤 ‘조사거부’라는 결정을 내렸을 수도 있다는 것.

한편 경찰은 양진호 회장이 회사뿐만 아니라 헤비업로더, 필터링업체, 디지털 장의업체 등에 어떤 입김을 불어 넣었는지 조사를 할 방침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