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송종국·박잎선, SNS 속 다른 분위기… '활기' vs '잔잔' 온도차

  • 기사입력 2018-10-11 18: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박잎선, 송종국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송종국과 박잎선이 같은 날 SNS에서 다소 다른 느낌의 게시물을 올렸다.

송종국은 11일 자신의 SNS에 딸 지아와 함께 운동을 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송종국 부녀는 카메라를 쳐다보며 함께 미소를 지으며 활력 넘치는 분위기를 보였다.

그에 앞서 박잎선은 SNS를 통해 속내를 털어놨다. 박잎선은 지아, 지욱 남매와 불빛을 배경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도 함께 올렸다. 박잎선은 전 남편 송종국을 향해서도 변화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아이들의 아빠인 그가 잘됐으면 좋겠다"며 "시간이 지나니 미움도 측은해진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두 사람은 같은날 다른 온도차를 보이는 게시물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송종국과 박잎선은 지난 2006년 백년가약을 맺었으나, 결혼 9년 만인 지난 2015년 이혼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