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폭로전 이후 면직?"… 구하라 남자친구, 앞선 주장과 어떻게 상반됐나
이미지중앙

(사진=TV조선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구하라와 폭로전을 벌이고 있는 전(前) 남자친구 최종범 씨가 일하던 미용실에서 면직됐다.

4일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씨가 근무하던 미용실은 공식 입장을 내고 "최종범 팀장은 본 살롱에서 해고돼 사건 이후 근무한 적이 하루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앞서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씨는 조선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지금도 미용실로 기자가 찾아오고, 편법을 써가면서 물건을 배달하겠는 핑계로 샵에 기자들이 진을 치고 있다"며 이로 인해 "미용실 측에서 나에게 쉬라고 했다"고 주장한 바. 미용실과 구하라 전 남자친구 최씨 양측의 뉘앙스가 사뭇 다르다.

그런가 하면 '협박'에 대한 최씨와 구하라 양측 주장도 첨예하게 갈리고 있다.

이날 구하라의 소속사는 전 남자친구 최씨가 구하라의 사생활이 담긴 비디오로 협박해 구하라가 고소장을 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씨는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구하라를 협박하는 게 아니냐는 일부의 의혹에 대해 "서로 사랑했었는데 그런게 뭐가 있겠나. 아무 것도 없다. 그런 소문이 난다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고 강력히 부인한 바 있다. 그러면서 "내가 강남에서 유명 헤어디자이너라고 소문이 나있지만 구하라에 비해 평범한 사람이었고, 구하라는 내게 과분한 사람이었다"고 오히려 구하라를 배려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한편, "구하라와 나 자신을 위해 경찰에 신고했던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던 최씨는 협박 혐의에 관해 입을 다물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