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개그맨 출신 교수’ 권영찬, 시각장애인 3명 개안수술 누적 30명 지원 눈길

  • 기사입력 2018-09-19 11: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권영찬닷컴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박영욱 기자] 개그맨 출신 행복재테크 스타강사 권영찬이 시각장애인 개안수술 비용을 지원해 눈길을 끈다.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 겸임교수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첫째 아들 도연(8세), 둘째 아들 우연(5세)의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서 모은 비용으로 시각장애인 3인의 개안수술 비용을 후원하며 나눔과 봉사에 뜻을 함께했다.

지난해에는 결혼 10주년을 기념해 시각장애인 4인의 개안수술 비용을 후원한 바 있는 권영찬은 추석을 앞두고 3명의 시각장애인 개안수술 비용을 후원하면서 지금까지 총 30명의 시각장애인 개안수술비용을 지원했다. 저소득층 무료 안과 진료와 개안수술을 지원해주고 있는 실로암 안과병원 측은 “권영찬 교수가 지난 18일 3명의 시각장애인 개안수술 비용을 지원하며 지금까지 총 30분의 시각장애인 개안수술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권영찬은 개그맨 출신으로 방송활동과 함께 대기업과 공기업, 지자체 등에서 ‘행복재테크’, ‘내가 쓰면 한배 함께 나누면 10배의 감동’을 주제로 인문학 강연을 진행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에는 KBS 아침마당에 출연해 ‘주식재테크, 잘못된 투자습관만 바로 잡으면 개미도 대박날 수 있다’라는 내용으로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권영찬은 “첫째 도연이의 8번째 생일과 둘째 우연이의 5번째 생일을 맞이해서 모아두었던 비용으로 아이들에게 동의를 구하고 이번 가을을 앞두고 두 아이의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서 시각장애인 3분의 개안 수술을 추가로 지원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권영찬이 실로암 안과와 첫 인연을 맺은 것은 지난 2012년이었다. 2007년 승무원 아내와 결혼을 한 권영찬은 검사를 통해서 난임 부부란 것을 알게 되었고, 두 번의 인공수정을 통해서 어렵게 첫째 아들 도연 군을 출산했다.

그 후 둘째인 우연 군도 4번의 인공수정을 통해서 태어났고, 권영찬 부부는 두 아이의 백일과 돌 그리고 결혼기념일을 맞이해서 23명의 시각장애인 개안수술을 후원한 바 있다.

권영찬은 “저의 작은 선행이 다른 한분에게는 빛을 볼 수 있는 감사한 일이기에 향후 70명의 시각장애인 개안수술 비용을 더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