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정을영, 정경호에는 사실 엄격한 선배? 심한 욕설 내뱉은 사연

  • 기사입력 2018-09-14 10: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tvN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배우 박정수가 아들 정경호를 연기자 후배로서 대하는 태도를 언급한 가운데, 정을영 PD가 공과 사를 구분하는 방식 또한 비슷해 눈길을 끈다.

정을영 PD와 박정수는 정경호에게 부모이기도 하지만, 연기에 있어서는 대선배이기도 하다. 이에 정경호의 연기를 그 누구보다도 가까이서 바라보는 입장에서 두 사람은 어떤 조언들을 건넬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렸다.

특히 정을영 PD와 박정수는 정경호를 아들로서 챙기면서도 연기자로서는 철저하게 서로의 영역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앞서 정경호는 영화 ‘롤러코스터’가 개봉했을 당시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아버지를 현장에서 만났던 일화를 털어놨다.

정경호는 정을영 PD가 연출한 드라마 ‘목욕탕집 남자들’을 언급하며 “(출연배우인) 김희선을 보고 싶어 아버지 몰래 촬영장을 갔었다. 조연출에게만 말하고 갔었는데 아버지가 갑자기 들어오셨다. 그 자리에서 심한 욕설을 하시더라”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정경호는 “집에서 아버지가 그렇게 엄하진 않으셨는데 그때 욕을 듣고 충격 때문에 아직도 생각이 난다. 그 이후로 아버지 드라마 촬영현장은 안 간다"고 덧붙였다. 공과 사를 확실하게 구분하는 정을영 PD의 태도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런가 하면 박정수 역시 지난 13일 방송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정경호에게 칭찬은 해주지만 연기적인 조언이나 지적은 절대 하지 않음을 밝혔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