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조양호 회장 경찰 출석, 조심스러운 발언 또?

  • 기사입력 2018-09-12 15: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경찰 출석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자신의 위치에 대한 질문에 말을 아꼈다.

조양호 회장은 12일 경찰 출석 시 회장이라는 직함과 관련해 쏟아진 질문에 조양호 회장은 “지금 말할 시기는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조양호 회장이 경찰에 출석하는 건 이번이 세 번째. 이에 조양호 회장이 한진그룹 회장 자리를 유지할 지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이 쏠려왔다. 하지만 이처럼 조양호 회장은 여전히 강한 경계심을 보이고 있다.

앞서서도 조양호 회장은 그의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일명 ‘땅콩회항’ 논란을 일으켰을 당시에도 다른 관점의 조심스러운 발언으로 오히려 비판을 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시 조양호 회장은 오너 일가에 대해 언급하지 않으면서 “이제 우리가 바뀌어야 할 때가 왔다. 경직된 조직 문화가 바뀌어야 한다”면서 “위기가 닥쳤을 때 뒤따라가기만 할 것이 아니라 먼저 위기를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조양호 회장으로서는 조심스럽게 변화를 지시한 발언이다. 하지만 조양호 전 회장이 가족주의적이며 폐쇄적인 조직문화의 뿌리를 깊게 이해하는 움직임 없이 단순히 변화만을 주문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근본적인 문제를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

한편 조양호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한 두 번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며 ‘봐주기 논란’이 일기도 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