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한국 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 송범근 실책 차마 다시 보기 민망할 정도?

  • 기사입력 2018-08-18 10: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한국 골키퍼 송범근이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실책하며 민망한 하이라이트를 완성했다.

17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한국 대 말레이시아 경기가 열렸다. 이날 한국은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1-2를 기록하며 패배를 맛봤다.

이날 경기에선 골키퍼 송범근의 실책에 가까운 골 허용이 일어났다. 전반 5분 상대 골키퍼의 골킥이 페널티지역 코앞으로 날아와 높이 튀어 올랐다. 이때 송범근이 뛰어나와 잡으려했지만 발이 얽히면서 넘어지고 말았다. 말레이시아의 라시드 무하마드 사파위는 이를 놓치지 않고 볼을 잡아 그대로 비어있는 골대에 가뿐히 골을 넣었다. 말레이시아의 두 번째 골도 라시드 무하마드 사파위에 의해 들어갔다.

한국도 후반 손흥민을 투입해 전략을 새로 세웠다. 이윽고 후반 43분 황의조가 골을 넣었지만 말레이시아 선수들의 침대 축구가 이어졌다. 시도 때도 없이 경기 도중 드러눕는 모습을 보이며 상당량의 시간을 허비했다.

경기가 끝난 후 축구팬들은 “송범근 실책 다시보기 민망할 정도다” “감독 판단 착오를 이렇게 큰 경기에서 하느냐”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가 끝난 후 김학범 감독은 “나의 판단 착오였다”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고, 손흥민은 “창피한 패배”라며 고개를 숙였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