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씨네;리뷰] ‘신과 함께 2’, ‘눈물’ 빼니 진해진 ‘여운’

  • 기사입력 2018-07-31 21: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남우정 기자] 첫 만남에 제멋대로 판단한 것을 반성한다. ‘신과 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은 전편으로 쌓여있던 선입견과 오해를 벗겨주며 한국형 판타지 시리즈의 명맥을 이을 수 있다는 기대를 불러온다.

‘신과함께2’는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 강림(하정우), 해원맥(주지훈), 덕춘(김향기)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마동석)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다뤘다.

지난해 개봉한 ‘신과 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1’)은 국내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판타지물로 상상 속에서만 존재했던 지옥을 CG로 화려하게 구현하고 ‘가족애’라는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약 1400만 관객을 불러 모은 바 있다. 다만 볼거리와 보편적 정서에 치중하다 보니 스토리는 빈약했다. 신파적 요소가 남발됐다는 평가도 나왔다. 그렇다보니 2편 역시 비슷한 결을 띄지 않을까 예상했다.

하지만 ‘신과함께2’는 기존의 이런 평가를 뒤집는다. 1편에 비해 신파적 요소를 최대한 덜어냈고 삼차사의 숨겨있던 과거에 집중해 이승과 저승에 현재와 과거까지 더해지면서 탄탄한 이야기를 만들어냈다. 용서와 구원이라는 작품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도 확실하고 묵직하게 다가온다. 다만 교차편집이 잦아지다 보니 산만함은 감수해야 한다.

이미지중앙
드라마가 짙어지니 그 안에 있는 캐릭터와 배우들의 연기가 생동감 있게 살아 숨쉰다. 1부에서 저승 가이드 역할을 하느라 도드라지지 않았던 삼차사는 2편에선 극의 중심을 잡아준다. 특히 1편에서 의아할 정도로 눈에 띄지 않았던 하정우는 2편에선 과거와 저승을 오가며 각기 다른 색의 캐릭터를 보여준다. 복합적인 강림의 심리가 설득력있게 다가온다.

1부에서 김동욱이 히든카드 역할을 했다면 2편에선 성주신 역의 마동석이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삼차사의 과거를 알고 있는 성주신은 삼차사와 관객들을 과거로 친절하게 안내하는 것은 물론 마동석이 가진 특유의 웃음 코드를 제대로 활용한다. 인간 세계에 오래 머물며 인간처럼 현실에 적응한 성주신과 해원맥의 핑퐁을 주고받는 듯한 케미가 주는 재미가 쏠쏠하다.

1편에선 7개의 지옥이 신선함과 볼거리를 선사했다면 2편의 볼거리는 더 확장됐다. 한국 영화에서 공룡을 볼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고 예상이나 했을까. ‘신과 함께’이기 때문에 가능한 상상이다.

한국형 판타지 시리즈물이 될 가능성도 열어 놨다. 유달리 마블 영화를 사랑하는 한국 관객들이다. 시리즈 곳곳에 담겨있는 떡밥과 쿠키 영상은 마블 덕후의 관람욕을 자극하는 요소인데 ‘신과함께’도 그 심리를 제대로 겨냥했다. 1편에서 깔아놨던 떡밥들을 2편에서 회수하고 후반부엔 쿠키 영상을 통해 시리즈로 갈 수 있는 길을 터놨다. 8월1일 개봉.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