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영덕레게·레게 강같은 평화"...'컬투쇼' 하하, 팬들 뜻밖의 상상력에 보인 반응

  • 기사입력 2018-07-05 14: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컬투쇼 하하 레게(사진=고릴라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가수 하하가 자신의 팀 이름 공모에 대해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하하는 5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하는 전날 에픽하이 투컷이 7월 한 달 간 '수컷'으로 개명하기로 한 것에 대해 "요즘 유행인가 보다. 하지만 그분은 7월 한달이지만, 우린 계속 갈 팀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하는 '영덕레게' '레게 강같은 평화' 등의 팀명 공모에 "여러분은 한번 웃고 말지만 저흰 계속 써야한다"면서 진지하게 임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하하는 "저희 팀명이 스컬&하하인데, '오랫동안 하하&스컬로 활동했으니 이제 스컬&하하 어떠냐'는 말을 듣고 충격먹었다"고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하하는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컬투쇼 작명소를 통해 여러분이 주신 소중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삽니다! 재미있고 센스 넘치는 아이디로 저희가 계속 활동할 수 있는 이름을 지어주세요"라고 글을 올린 바 있다. 그러면서 하하는 저작권 보호까지 잊지 않았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