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주간아' 칸 전민주X유나킴 '엄지 척' 부르는 만능 예능돌
이미지중앙

(사진=MBC에브리원)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듀오 칸(KHAN)이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 '금주의 엄지돌'로 출연해 남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칸은 등장하자마자 'I'm your girl?' 2배속 댄스로를 선보였다. 빠른 속도에도 상큼함과 발랄함을 유지한 채 칼군무를 소화해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귀에 꽂히는 마성의 '빙빙빙' 구간을 다시 듣고 싶다는 유세윤의 요청에 완벽한 라이브도 선사했다.

이어진 유세윤의 '매력채굴캠' 코너에서 전민주는 보아의 'No.1'을 불렀다. 보아의 특징을 살리는 것은 물론, 폭발적인 성량까지 인증해 눈길을 끌었다. 유나킴은 포루투칼 외국 축구 해설가 버전으로 '골 넣는 순간'을 해설해 웃음을 줬다.

두 사람을 지켜본 MC 이상민은 "칸은 정말 끼와 매력이 넘쳐 흐른다"라며 박수를 보냈고, MC 김신영 역시 "예능에서도 많은 활약을 할 것 같다"고 칭찬했다.

걸그룹 디아크 출신 유나킴과 전민주로 구성된 2인조 그룹 칸은 앞서 수차례의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보컬부터 랩, 퍼포먼스까지 그 실력을 고루 인정받았다.

최근 발표된 칸의 데뷔곡 ‘I’m Your Girl? ’은 ‘히트곡 메이커’ 블랙아이드필승이 프로듀싱했다. 감각적인 힙합 비트와 트렌디한 일렉트로닉 팝 감성이 어우러진 미디엄 템포의 R&B 곡으로, 애매한 제스처를 취하는 상대방을 향해 오르락내리락 하는 복잡한 속마음을 그렸다. 유나킴과 전민주의 상반된 음색과 감성이 어우려졌다는 평가다.
cultur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