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방송 잇 수다] 조재현·오달수·이서원까지…tvN의 악몽, 돌파구는?

  • 기사입력 2018-05-17 09: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tvN)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tvN 안방극장의 악몽이 계속되고 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 타임(이하 어바웃 타임)’가 오는 21일 첫 방송을 앞두고 비상사태에 놓였다. 출연 예정이었던 배우 이서원이 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16일 알려지면서 제작진은 이서원을 하차시키고 대체 배우를 섭외키로 했다.

방송일정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해 방송 분량을 여유롭게 확보한 덕분이다. 그러나 이서원 때문에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두 번 고생하게 생겼다. 이 뿐만 아니라 오늘(17일) 오후 2시에는 ‘어바웃 타임’의 제작발표회가 열린다. 제작발표회란 작품과 캐릭터를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기대치를 높이는 자리다. 그러나 이서원 관련 이슈가 더 주목받을 가능성이 농후해 관계자들의 시름이 깊다.

무엇보다 tvN 드라마에서 출연 배우가 불명예스럽게 하차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 더욱 안타깝다. 앞서 문화계에 ‘미투(#Me Too, 성폭력 고발 캠페인)’ 운동이 퍼졌던 지난 2월, 조재현과 오달수가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각각 ‘크로스’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했다.

이미지중앙

(사진=tvN)


특히 조재현은 ‘크로스’ 방영 중 성 추문에 휩싸이며 시청자들에 큰 충격을 안겼다. 촬영 현장의 여자 스태프, 조재현이 교수로 재직했던 경성대학교 여자 학생들의 폭로가 잇따른 것. 이에 조재현은 “모든 것을 내려 놓겠다”면서 연기 은퇴를 선언하고 교수직에서 사퇴했다. 자신이 대표로 있던 수현재씨어터도 폐업 절차를 밟았다.

엄하게 불똥을 맞은 것은 ‘크로스’였다. 당시 드라마는 전환점을 돌아 후반부를 향해 달리고 있었다. 조재현은 극 중 남자주인공 고경표와 투톱을 이루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이 캐릭터는 최종회에서 죽음을 맞이할 예정이었다. 이야기를 바꾸거나 대체 배우를 섭외하는 것이 쉽지 않았던 상황. 결국, 제작진은 조재현의 분량을 최대한 편집하고 캐릭터가 죽는 시점을 4회 앞당기는 식으로 대본을 수정해야 했다.

오늘(17일) 종영하는 ‘나의 아저씨’도 첫 방송을 앞두고 뜻밖의 곤욕을 치렀다. 주요 출연자 중 하나였던 오달수도 ‘미투’ 폭로로 물의를 일으켰다. 당시 오달수는 논란 제기 5일 만에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후 배우 엄지영이 실명을 공개하고 추가 폭로에 나서자 잘못을 인정하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나의 아저씨’에서도 당연히 하차했다. 제작진은 그 빈자리에 박호산을 캐스팅했다. 그 여파로 불가피한 촬영 지연을 겪은 탓에 스태프들의 피로도가 높아지면서 부득이하게 지난주 휴방하기까지 했다.

‘크로스’는 조재현 논란에도 끝까지 4%대 시청률을 유지했다. 편집에 총력을 기울인 제작진과 배우들의 호연이 그 빈자리를 메운 것. ‘나의 아저씨’ 역시 갑작스러운 합류에도 제 몫을 다해준 박호산의 연기력과 더불어 작품 자체의 완성도가 시청자들에게 높이 평가받으며 오달수 논란은 말끔히 씻겨 나갔다. ‘어바웃 타임’도 다른 배우들과 작품의 힘으로 이서원이라는 악재를 이겨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