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버닝' 칸서 극찬 쏟아져, 이유 보니..

  • 기사입력 2018-05-17 09: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영화 버닝 포스터)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칸이 영화 '버닝'에 칭찬을 쏟아냈다.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은 16일(이하 현지시각) 제71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프리미어를 진행했다. 이 행사에는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제작자 이준동 파인하우스필름 대표가 참석했다.

영화가 끝난 뒤 관객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환호했다. 특히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대단하고 훌륭하고 강한 영화”라고 평가했다. 마이크 굿리지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도 "'버닝'은 칸에서 본 영화 중 최고였다. 진정한 걸작”이라고 극찬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우연히 어릴 적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주연이다.

현재 유아인의 연기를 두고 극찬 세례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 특히 전종서는 ‘버닝’이 배우 데뷔작이다. 앞서 제작사 측은 해미 역을 공개 오디션으로 선발했다. 당시 제작사 측은 해미 역이 높은 수준의 노출이 요구된다고 밝혀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내레이터 모델로 등장하는 해미 역은 극중 유아인과의 강도 높은 수위의 베드신뿐 아니라, 나체로 대마초를 흡연하는 장면 등 수위 높은 연기를 소화해야 했다. 자유분방한 인물인 해미는 노출뿐만 아니라 팬터마임 등 독특한 매력을 섬세하게 표현해야 하는 캐릭터다. 신인 여배우에게는 충분히 부담스러울 수 있는 역할임에도 평단의 극찬을 얻었다.

영화 ‘버닝’이 칸에서 호평을 이끌어 내자 네티즌들의 축하도 이어지고 있다. “soft**** 유아인 너무 멋지다. 이따 영화 보러 갑니다” “hjkl**** 버닝 예약...유아인 찬사 대단하던데” “janu**** 현지에서 최고작이라고 극찬 세례 중” “hyun***** 감독 이창동 만으로도 만점” “bnmhj**** 유아인 역시 잘해낼 줄 알았어 극찬 쏟아지고. 대단해 유아인 최고” “lsc**** 작품 평봐라. 또 하나의 걸작 나왔다” 등의 격려가 이어졌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