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 기사입력 2018-05-17 08: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양예원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유명 유튜버 양예원 씨가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해 충격을 주고 있다.

17일 양예원 씨는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장문의 글로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혔다.

양예원 씨는 해당 게시글을 통해 “3년 전 20대 초반이었던 나는 평범하게 배우를 꿈꾸며 공부하던 학생이었다. 성인 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재수에 삼수까지 한터라 세상에 대해서는 더더욱 알지 못했다. 그런 내가 어느 날 알바몬에서 알바를 구하던 중 피팅모델에 지원하게 됐다. 그리고 같이 일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고 면접을 보려 합정역 3번 출구 근처 한 스튜디오 찾아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처음엔 아무런 이상함을 느끼지 못했고 참 깔끔하고 예쁜 스튜디오라 생각할 뿐이었다. 내게 연락을 주신 그분은 실장님이었다. 그분은 날 보자마자 감탄하며 너무 예쁘다고 칭찬을 했고 아무것도 모르던 그때는 기분이 정말 좋았다”며 “그리고 카메라 테스트를 해보자며 예쁜 배경 앞에서 앞 옆 뒤를 촬영했고 카메라에도 잘 나온다며 웃으셨다. 그리고 일단 5회 정도만 촬영을 해보자고 했고 촬영은 평범한 콘셉트 촬영인데 여러 콘셉트가 있지만 가끔은 섹시 콘셉트도 들어갈 거라 했다. 그 말에 이어 이렇게 말했다. ‘예원 씨는 연기를 할 거면 천의 얼굴을 가져야 한다’ 여러 콘셉트로 찍는 건 연예인들도 그렇게 한다고. 연기를 한다 하니까 내가 그 비싼 프로필 사진도 무료로 다 찍어줄 거고 아는 PD와 감독도 많으니 잘하면 그분들께 소개해주겠다고. 그 말에 여기는 정말 좋은 곳이구나 생각하고 속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리고 내게 아무렇지 않게 종이 한 장을 내밀었고 거기에 덜컥 내 이름 세자를 적었다. 그 후 촬영 일자가 됐고 난 그 스튜디오를 다시 찾아갔다. 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그 실장님이 문을 자물쇠까지 채워 걸어 잠그더라. 철로 된 문이었고 도어록으로 문이 한번 잠김 것을 또 한번 손바닥만한 자물쇠로 걸어 잠갔다”며 “그리고 스튜디오 안에는 20명 정도 돼 보이는 남자들이 모두 카메라를 들고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이때부터 무언가 잘못되었다는 느꼈다. 주변을 둘러봤지만 창문 하나 열려있지 않은 밀폐된 공간이라는 걸 인지했다. 그리고 실장님은 내게 의상을 갈아입고 오라고 옷을 건넸다. 속옷이었다. 그냥 일반적인 속옷이 아닌 포르노에 나올법한 성기가 보이는 속옷들이었다. 이게 뭐냐고 싫다고 안 할거라 말했다. 그러자 실장님은 내게 협박을 했다”고 털어놨다.

더욱 충격적인 건 이후 벌어진 일이다. 양예원 씨는 “20명의 아저씨들이 날 둘러싸고 사진을 찍으면서 한 명씩 포즈를 요청했다. 그리고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다가와 여러 사람이 번갈아 가며 내 가슴과 성기를 만졌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무서웠다. 소리를 지를 수 없었고 덤빌 수도 없었다. 머리 속에는 딱 한 가지 생각만 있었다. 여기서 내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구나. 죽을 수도 있겠구나. 강간만큼을 피하자 말 잘 듣자 여기서 꼭 살아서 나가자 라는 생각. 그렇게 그 사람들이 웃으라면 웃었고 손 하트를 하라고 하면 하트를 했고 다리를 벌리고 혀를 내밀어 보라 하면 그렇게 했고 가슴을 움켜쥐라고 하면 움켜쥐었고 팬티를 당겨 성기가 보이게 하라면 그렇게 했다. 더 심각하게는 손가락을 성기에 넣어보라고도 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자아냈다.

특히 양예원 씨는 이날 찍혔던 사진이 몇 년이 지나 해외 아이피로 된 불법 음란 사이트에 올라온다고 밝히며 자신과 같은 피해자들이 더 있다고도 밝혔다.

양예원 씨의 용기있는 고백에 네티즌들은 “양예원 씨 잘못이 아니다. 죄를 지은 사람들은 꼭 처벌 받길 바란다” “무서워서 이나라에 진짜 못 살겠다. 어린 나이에 얼마나 슬픔이랑 고통이컸을까...꼭 가해자들 다 잡았으면 좋겠다” “가해자가 하루빨리 구속 돼서 처벌받길 원합니다” “얼마나 힘들었을까..상상이 안 되네..힘내시고 용기낸 만큼 일이 잘 풀릴 겁니다” 등 격려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양예원 씨는 '비글커플'이란 콘텐츠로 온라인상에서 유명한 유튜버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