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차이슨, 대륙의 실수라고? A/S는 어떻게…

  • 기사입력 2018-05-07 09: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차이소)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차이슨, 국내에서 사용하기에 정말 유용할까?

차이슨은 중국(China)과 미국 가전 브랜드 다이슨(Dison)의 합성어로, 중국이 다이슨을 모방해 만든 제품을 일컫는다. 지난 6일 TV조선 'CSI: 소비자 탐사대'에서 두 브랜드 제품을 비교하며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차이슨과 다이슨 제품의 가격은 10배 가까이 차이난다. 그러나 'CSI: 소비자탐사대' 실험 결과 두 제품 사이의 성능 차이는 크지 않다. 차이슨이 이른바 '짝퉁' 전략에도 많은 마니아를 보유하고 있는 이유다.

이런 가운데 차이슨 제품에 대한 A/S 정책에도 관심이 쏠린다. 모방 브랜드의 경우 A/S 정책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차이슨은 어떨까.

중국 브랜드 제품을 모아 판매하는 생활용품전문점 차이소는 지난달 차이슨의 국내 총판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국내 정식으로 KC인증 동의 절차를 걸쳐 공식 유통하게 됐다.

이에 따라 차이소는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수리소 서비스센터에서 무상보증기간도 제공한다. 차이슨 제품의 A/S를 자체적으로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차이소의 김찬수 경영이사는 "총판계약과 관련해 중국측과 서비스부분에 관한 많은 양보를 받아낸 만큼 차이소에서 구매한 드라이기나 선풍기 등의 제품들에 대해선 서비스기반이 구축됐고 해당 주요부품들에 대한 선제공 특약을 넣어 고객불편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차이슨에 대해 네티즌들은 "heav**** 오호 차이슨 나도 사봐야겠음" "choc**** 이렇게 중국제품 무시하다가 샤오미가 나왔지...이제 반성할때가 된것 같은데? 삼성 엘쥐 기타등등 대기업 이라 불리는 회사들은.. 샤오미는 진짜 가성비 갑의 아이템을 다 뺏겨서 판매하는데 인식도 좋아지고 이러다가 점점 오리지널 제품은 없어지고 샤오미나 중국 쪽이 지배할듯" "task**** 몇몇제품 싼맛에 중국산 사서 써봤는데 결론은 다시는 중국제품 사지말자였다..모든 제품이 한두번 사용후 고장났고..as 받은 제품 또한 마찬가지..처음사용땐 멀쩡하지만 한두번 사용후 망가짐..중요한건 '거의 모든'제품이 아니라 '모든'제품이 그랬다는말...그건 우연히 재수없게 내물건이 잘못된게 아니라 제조공정에서 이미 불완전한 제품이 만들어지고 있다는말" "kims**** 다이슨 차이슨 ㅋㅋㅋㅋㅋ" "forc**** 내가 좀 예민해서 청소기를 여러번 바꿨는데.. 결국엔 다이슨이었다. 다이슨 비싸지만 정말 좋은건 맞음. 안써본 사람들이나 욕하지 써본 사람들은 욕 안한다. 좋은걸 아니까"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 있다.
culture@heraldcorp.com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