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 한국판 셜록의 반전 매력

  • 기사입력 2018-04-16 18: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OCN 방송화면)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손예지 기자] 과연 한국판 셜록답다. 배우 강지환이 OCN 오리지널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사건의 흐름을 쥐락펴락하는 반전남으로 활약했다.

지난 15일 방송에서 천재인(강지환)은 나라를 통치하고 싶어 하는 국한주(이재용)와 배후자인 천인교회 왕 목사(장광)의 비밀 장부의 존재를 알게 됐다. 천인교회의 핵심 멤버였던 백도규(이효정)로부터 비밀 장부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천재인은 이를 손에 쥐기 위해 금은방 절도사건 용의자로 위장해 자진 감옥행을 택했다.

이에 ‘천재인표 감빵생활’이 시작됐다. 강력범죄 검거율 1위에 빛나는 열혈 형사답게 자신의 손으로 직접 감옥에 집어넣은 수감자들과 동거하면서 위기에 봉착한 천재인의 힘겨운 감옥살이가 즐거움을 안겼다.

천재인이 함정에 빠진 것으로 이야기가 전개됐으나 실상은 천인교회의 비밀 장부를 알고 있는 자미도 면장을 만나 판단력을 흐리게 만들기 위해 직접 호랑이굴로 들어간 것. 앞서 국한주 후보와 왕 목사는 좁혀오는 수사망에 부담을 느끼며 천재인을 제거하려고 마음을 먹었던 터라 감옥에서 손발이 묶이게 된 천재인의 모습이 안타깝게 다가왔던 상황이었다.

결국 이 모든 사건이 천재인의 머릿속에 있었던 빅피쳐 수사였던 것이 밝혀지며 통쾌함을 선사했다. 믿음이 신실한 자미도 면장을 꾐에 빠뜨리기 위해 성경의 계시록 속 재앙의 징조들을 감옥에서 하나 둘 풀어내며 한국판 셜록다운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사건을 쥐락펴락하는 천재인의 반전 매력은 또 있었다. 김단 형사를 통해 천재인이 죽은 것처럼 그려진 것. 하지만 모든 것은 부친의 죽음 이후 예지력을 갖게 된 김단 형사에게 미래가 미리 보였던 것. 김단 형사는 주하민 검사의 총구를 바꿔 놨고, 천재인은 무사히 비밀 장부를 획득한 뒤, 천인교회 세력들과의 전면전을 선언했다.

강지환의 열연으로 회를 거듭할수록 탄력을 받고 있는 ‘작은 신의 아이들’은 주말 오후 10시 20분 OCN을 통해 방송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