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탁수정 사과, 사석 정보가 공론화될 때의 위험성

  • 기사입력 2018-03-20 17: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탁수정씨, 도종환 장관 관련된 잘못된 정보 사과
- 탁수정씨 "좀 더 확인 거치겠다"

이미지중앙

탁수정(사진=JTBC 뉴스룸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문화예술계 미투운동을 지원하는 활동가 탁수정씨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퍼뜨린 것에 대해 사과했다.

탁수정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고은 시인이 도종환 시인의 주례를 섰다는 이야기는 제가 사석에서 모 문인을 통해 들은 것이었다”면서 “앞으로는 올리기 전 좀더 확인을 거치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고 사과를 전했다.

앞서 탁수정씨는 지난 7일 자신의 SNS에 “도종환 장관 결혼식 때 주례 고은인 거 실화? 고은 재단 대장이었다가 문체부 장관 된 거 실화? 그러저러해서 묵살하는 거 실화?”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하지만 지난 19일 열린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나온 내용에 따르면 탁수정씨가 언급한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탁수정씨와 도종환 장관은 정보 전파력과 영향력이 있는 인물로 자칫하면 잘못된 정보가 사실인양 퍼지는 '가짜뉴스'로 둔갑될 가능성도 있었다.

당시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게 “도장관의 결혼식 주례를 고은 시인이 서줬다고 하는데 사실이 맞냐”고 물었다.

이에 도 장관은 “사실을 확인하고서 질의를 하는 것이냐”며 “제 결혼식 주례는 신부님이 섰다. 고은 시인은 주례를 선 적이 없는데 주례를 섰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반박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