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박칼린 "배우 뒷조사 한다" 사람 가리는 이유 보니

  • 기사입력 2018-03-14 15: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박칼린 음악감독이 이목을 끌고 있다.

박칼린은 '남자의 자격' 합창단 편을 통해 유명인사가 됐다. 이후 인기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의 커리어를 착실히 쌓아오고 있다.

이 때문일까. 박칼린은 여러 뮤지컬 배우들에게 존경받는 음악감독으로 꼽힌다. 무엇보다 박칼린은 착한 배우를 뽑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어 눈길을 끈다.

박칼린은 SBS '좋은 아침'에 출연했을 당시 배우 선별에 각별히 유의한다 밝힌 바 있다. 박칼린은 "뮤지컬 팀은 분위기가 좋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면서 "작품을 위한 마찰과 문제가 있을 뿐이지 개인적으로 부딪혀 본 적은 없다"고 배우들과의 관계를 말했다.

특히 박칼린은 함께 일하고 싶은 배우들은 따로 지원서를 빼 놓는다고도 했다. 박칼린은 "오디션 현장에서 볼 수 없는 인간성을 알아보기 위해 작품 리스트를 꼼꼼히 본다"면서 "그 배우가 출연했던 작품의 연출자에게 전화해서 뒷조사를 한다"고 말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그 이유에 대해 박칼린은 "한 명이라도 모난 사람이 있으면 팀 전체가 깨진다"고 설명했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