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조윤선, 어디까지 개입했나

  • 기사입력 2018-03-14 15: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윤선 전 장관 세월호 특조위 방해했다?
조윤선에 김영성 윤학배 전 해수부 장·차관 증언
조윤선, 검찰 파악한 세월호 관련 개입 정황들 보니
이미지중앙

(조윤선=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수정 기자] 조윤선 전 장관이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윤학배 전 차관은 14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열린 1차 공판에서 조윤선 전 장관을 지목했다.

김 전 장관의 변호인은 14일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성필) 심리로 열린 1차 공판에서 "조윤선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 해수부에 세월호 특조위 관련 지시를 했던 2015년 호텔 회동에서 김 전 장관은 참석하지 않았다"며 "또 관련 회동은 특조위가 독립성을 갖추기 전인 준비단계에서 이뤄진 것으로 독립적 업무를 방해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윤 전 차관의 변호인도 "윤 전 차관은 이 사건 공소사실이 있는 2015년 1월~11월 동안 대부분 청와대 해양수산비서관으로 있었다"며 "피고인은 비서실장이나 조 전 장관의 지시에 따라 해수부에 전달하고, 다시 해수부의 이야기를 조 전 장관에 보고하는 부분에만 관여해 사전에 보고를 못 받은 사안도 있고 어떤 사안에 대해서는 전혀 관련이 돼 있지 않다"고 조윤선 전 장관을 언급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SBS도 조윤선 장관을 지목한 바 있다. 당시 SBS는 'SBS 8 뉴스'에서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였던 김재원 의원과 조윤선 당시 정무수석, 그리고 해양수산부 고위 관계자 이렇게 셋이 만나 세월호 특조위 방해 공작을 처음 논의한 사실을 검찰이 확인했다고 단독보도했다. 검찰이 조윤선 장관 등 논의 후 실제로 방해 공작을 총지휘한 사람은 당시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파악한다는 내용도 함께 보도됐다.

지난해 1월에는 박영수 특검팀이 조윤선 전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 보수단체를 동원해 '친정부 집회'를 지시한 정황을 파악한 사실이 드러났다. 조윤선 전 장관은 정무수석이던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보수단체를 동원해 정부에 우호적인 집회를 열도록 지시한 정황을 포착했다. 조윤선 전 장관은 2014년 6월 정무수석에 발탁됐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