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블랙하우스’ 강유미, 검찰 앞 MB에 “다스는 누구 겁니까”

  • 기사입력 2018-03-14 14: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강유미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던진 물음이 15일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강소영 기자]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이명박 대통령에 돌직구를 날렸던 강유미가 직접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난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오는 15일 이 전 대통령의 검찰소환 특집을 내보낸다. 이를 위해 강유미는 14일 검찰 포토라인의 취재 열기에 동참한다. 강유미는 이 전 대통령으로부터 “다스는 누구 것인지”에 대한 답을 들을 수 있을까.

코너 ‘이슈벙커 플러스’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측근과 가족까지 파헤치며 그들의 혐의와 역할을 살펴본다. 또 원조 MB저격수 박지원 의원과 이정렬 전 판사가 출연해 이명박 대통령의 구속 여부와 예상 형량을 점쳐 본다.

아울러 4월 남북정상회담, 5월 북미정상회담까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동북아 정세를 국제적인 시각으로 접근해본다. 러시아 출신 안드레이 란코브 교수를 통해 김정은의 실체와 달라진 북한의 위상을 전해 듣을 수 있다. 안드레이 란코브 교수는김일성 종합대학을 나와 지난 2017년 미국의 외교전문지 FP에서 올해의 사상가로 선정된 인물이다. 더 나아가 왜 이 시점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성사된 것인지도 각국의 시각을 담아 입체적으로 풀어본다.

블랙하우스만의 시각으로 한 주간의 이슈를 알아보는 ‘이슈브리핑’ 코너에서는 상고심을 앞둔 삼성의 전략을 파헤친다. 차한성 전 대법관의 변호인단 합류 그리고 사임까지 정리해본다. 오랜 관행으로 남아 있는 전관예우에 대해 통렬하게 비판한다.

이밖에도 안희정 전 지사를 시작으로 정봉주 전 의원에 민병두 전 의원까지 정치권으로 이어진 미투 폭로를 조명해본다.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8회는 오는 15일 오후 11시10분 방송한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