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인터;뷰] 갓세븐 “5년차, 아직도 신인같은 마음”

  • 기사입력 2018-03-14 10: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갓세븐(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그룹 갓세븐(GOT7)은 유쾌하면서 진지하다. 장난기도 많지만 깊은 이야기도 할 수 있는 그룹이다. 단순히 데뷔 5년차라서, 모든 것에 능숙해져서 그런 건 아니다. 5년 가까운 시간 동안 최선을 다해 지내왔기에 가질 수 있는 여유다.

갓세븐이 최근 발매한 새 미니앨범 ‘아이즈 온 유(Eyes on you)’는 그 ‘열심’의 산물이다. 멤버들은 이번 앨범을 두고 “우리 색깔을 가장 잘 보여주는 앨범”이라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룩(Look)’은 갓세븐 특유의 밝은 분위기에 활기찬 멜로디가 더해진 곡이다.

“저희는 항상 컴백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어요. 곡 작업도 미리미리 해놓고 멤버별로 아끼는 곡들도 있죠(뱀뱀)”

“컴백을 준비할 때 콘셉트를 정하는 게 우선인데 그게 확실히 정해져서 빠릿빠릿하게 나올 수 있었어요. 이번 앨범은 ‘우리의 색깔은 이래’라고 생각하고 만들었어요. 그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렸지만, 자유분방하게 웃으면서 하는 무대가 가장 잘 어울리더라고요(JB)”

이미지중앙

갓세븐(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JYP엔터테인먼트의 시스템이 늘 그러하듯, 이번 타이틀곡 역시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그 결과 JB의 ‘룩’이 타이틀곡으로 선정됐다. 멤버 뱀뱀은 ‘더 리즌(The reason)’에, 영재는 ‘망설이다’에, 유겸은 ‘우리’, 그리고 진영은 ‘고마워’ 등 수록곡에 참여해 힘을 보탰다.

“지난 앨범에 이어 타이틀곡을 쓰게 돼서 좋아요. 기대를 실망으로 바꾸면 안 된다는 마음도 있고요. 앨범 크레딧에는 ‘데프소울(Defsoul)’이라는 이름으로 올라가 있는데, 예전부터 쓰던 거라 계속 사용하고 있어요. ‘데프’의 뜻을 찾아보다가 멋져 보여서 사용하게 됐는데, 어렸을 때 지은 이름이라 그런지 아직까지도 그 이미지가 머릿속에 크게 박혀 있더라고요(JB)”

“타이틀곡을 쓴다면 물론 좋겠지만 수록곡으로 들어간 멤버들의 곡도 완성도가 높기 때문에 만족해요(진영)”

“어차피 JB가 타이틀곡을 쓸 거란 걸 알았기 때문에 수록곡으로 뒷받침해주자 싶었어요. (웃음) ‘망설이다’는 인생에서 가장 첫 번째로 만든 곡인데요. 처음에 이 노래를 회사에 들려드렸을 때는 선정이 안 됐는데, 더 디벨롭을 시킨 후 다시 보냈더니 지금까지 것들 중 가장 괜찮다고 칭찬을 받아서 기분이 묘했어요(영재)”

이미지중앙

갓세븐(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무작정 치열하게만? 갓세븐이 찾은 여유

갓세븐의 이번 활동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가장 갓세븐다운 색깔’과 그를 둘러싼 ‘새로운 시도’다. 타이틀곡 ‘룩’ 안무 역시 자신들의 자유분방한 매력을 살리면서 발전을 거듭했다. 진영은 “그간 1차원적으로 앞에서만 바라보는 춤을 췄다면 이번에는 3차원이다”라면서 무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트렌디한 멜로디, 새로운 머리스타일 등 또한 멤버들이 꼽은 볼 만한 포인트다.

“이번 티저 반응이 유난히 좋았던 이유요? 자기 관리도 많이 했고, 사춘기 때가 지나서 (웃음) 여드름이 잘 안 나요. 바쁜 와중 마음 속 여유도 찾다 보니 마음이 편해진 것도 있고요. 스트레스를 덜 받으니 얼굴도 밝아졌어요(뱀뱀)”

어느덧 갓세븐은 소속사 후배 그룹까지 받는 위치가 됐다. JYP엔터테인먼트는 갓세븐 활동 이후 신인 보이그룸 스트레이트 키즈를 내보낸다. 이에 멤버들은 부담은 내려놓고 책임감을 갖자는 마음이다.

“같은 회사이긴 하지만 서로 색깔이 달라요. 또 뭔가를 보여줘야 한다는 것보다 후배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줄 수 있도록 스타트를 잘 끊어야겠다고 생각해요(뱀뱀)”

“모범이 돼야 한다는 생각이에요. 무대 위에서 열심히 하는 모습, 그리고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 같아요(JB)”

끊임없이 치열한 경쟁을 부추기는 세계 속에서 마음을 편히 먹는 일이란 결코 쉽지 않다. 이런 환경에서 갓세븐은 ‘목표는 확실하게, 그러나 즐기면서’ 무대를 만들어 나가는 마음가짐을 터득했다.

“고양이와 함께 한 이후로 마음이 더 좋아졌어요! 반가워해주는 존재가 있으니 좋더라고요(뱀뱀) 나도 강아지를 키우면서 집에 더 빨리 가고 싶어졌어요(영재) 이제 우리도 반겨줄게~하하(멤버들)”

“나이가 들면서 여유가 생긴 것 같아요. 어렸을 때보다 치열하게 생각하지 않을 수 있게 됐죠(JB) 너무 악을 쓰던 시기에 거울을 보거나 모니터링을 해보면 눈에서 악한 느낌의 눈빛이 보이더라고요. 그걸 보면서 스스로 내려놓고 너무 욕심 부리지 말자고 생각했어요(진영)”

이미지중앙

갓세븐(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굳이 ‘초심’을 꺼내지 않아도

그룹이 오랫동안 함께하기 위해서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방식이 중요하게 작용한다. 갓세븐은 이를 모두 갖추고 있었다. 멤버들은 서로에게 적당한 장난을 치면서도 은연중에 믿음을 드러냈다. 또 음악에 대한 공통된 목표를 이야기하며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졌다.

“요즘 공항에서도 그렇고 여러 장소에서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세요. 그런 것들이 너무 소중하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에요.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이 갓세븐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잭슨)”

“음악방송 1위를 하면 좋겠고요. 무엇보다 앨범 평판이 좋았으면 좋겠어요.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앨범’이요. 노력하고 열심히 하는 거야 당연하니, 이제는 좀 더 잘 하는 모습 그리고 좋은 음악으로 모티브가 되는 가수를 꿈꿔요. 저희 앨범을 듣고 많은 분들이 영향을 받고 기대를 품으셨으면 해요. 열심히 무대를 즐기는 모습 보여드릴게요(JB)”

“5년차이지만 멤버들 모두 항상 포기하지 않는 마음으로 활동을 해왔어요. 초심 잃지 말자고 굳이 입 밖으로 내지 않아도 열심히 하고, 아직도 신인 같은 마음으로 임하죠. 여전히 더 앞을 보고 더 높이 올라가고 싶은 마음이에요. 꿈을 이루고 싶다는 순수한 마음으로 가득 찬 멤버들이고요. 그래서 어느 프로그램에서도 누구 하나 빠짐없이 열심히 하고 있어요. 앞으로도 이렇게 활동한다면 행복할 것 같아요(유겸)”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