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정해인 "동성애자 아니고 이성애자" 해명한 이유?

  • 기사입력 2018-02-14 16: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정해인(사진=JTBC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정해인이 손예진과 호흡을 맞춘다.

정해인은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통해 손에진과 함께 연기를 펼치게 됐다. 특히 정해인은 신인 시절 꼭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여성 배우를 묻는 질문에 대답을 하지 못한 바 있어 눈길을 끈다.

정해인은 2015년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존경하는 배우는 있다. 신하균 박해일 선배다. 두 분은 연기 스타일은 다르지만, 지금까지 해온 작품을 보면 맡은 캐릭터마다 다르게 연기하고, 심지어 생김도 다르게 변화시키는 부분에서 매번 놀랍다. 그렇다고 두 선배처럼 되고 싶다는 건 아니다. 나는 나만의 색깔이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해인은 죽기 전에 꼭 호흡해 보고 싶은 여배우를 묻는 질문에는 "좋아하는 남자배우들은 많은데, 여배우는 이상하게도 없다"라면서 "동성애자도 아니고 이성애자다"라면서 웃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정해인은 좋아하는 남자배우로는 박정민을 꼽았다. 정해인은 "영화 '전설의 주먹' 때 처음 봤는데 팬이 됐다. 친구 중에 구원이라는 배우가 있는데, 그 친구가 '전설의 주먹'에 나왔다. 그래서 박정민과 통화 한 번 시켜달라고 부탁을 한 적도 있다. 기회가 되면 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정해인이 출연하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오는 3월 중 방영 예정이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