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권선우, 스노보드 불모지 韓서 '이때'부터 훈련을?

  • 기사입력 2018-02-12 15: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권선우(사진=연합뉴스)

-권선우, 초등학생 때부터 보드 타
-권선우, 한국 선수 최초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출전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한국 스노보더 권선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99년생인 권선우 선수는 자라난 곳부터가 스키장과 가까웠다. 그로 인해 다니던 초등학교에 스노보드 팀이 창설됐고, 그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스노보드를 시작했다.

이후 보드에 재능을 보인 권선우 선수는 초등학교 5학년 때 국가대표 꿈나무로 선발됐다. 본래 스노보드 알파인을 탔던 권선우 선수는 중학교 때 프리스타일로 종목을 전향했다. 이후 프리스타일 전 종목을 석권하는 등 국내서 발군의 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권선우 선수는 국내 훈련 환경에 대해 “겨울이 길지 않아 하프파이프를 탈 수 있는 시간이 별로 없다”며 경기장이 더 생겼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털어놓은 바 있다.

한편 한국 선수 최초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 출전한 권선우는 1차 시기에서 20위에 머물렀다.


cultur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