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조슈아 쿠퍼 라모’ 일본 식민지배 옹호 발언 퇴출 왜?

  • 기사입력 2018-02-12 14: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슈아 쿠퍼 라모, 일본 식민지배 옹호 발언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 결국 퇴출

이미지중앙

조슈아 쿠퍼(사진=위키미디어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평창 개회식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가 미국 NBC에서 퇴출됐다.

평창동계올림픽의 미국 주관방송사 NBC는 일본의 식민 지배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를 더는 출연시키지 않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과 미 폭스뉴스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NBC 대변인은 로이터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라모는 평창에서 NBC를 위한 그의 책무를 모두 마쳤고, 우리 방송에서 추가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라모는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 있어 일본이 문화 및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방송사의 사과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이 올라와 순식간에 1만 명 이상이 동참하기까지 했다.

타임지 기자 출신인 라모는 중국에 관한 책을 여러 권 집필하는 등 미국 내 아시아 전문가로 활약한 인물이다. 지난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이번 올림픽과 비슷한 해설자 역할을 한 바 있다.

또한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의 국제컨설팅 회사 ‘키신저 어소시에이츠’의 공동 최고경영자를 맡고 있으며, 스타벅스와 페덱스의 이사로도 등재돼 있다.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