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옥스팜 아이티서 직원들 성매매 파문 진실은?

  • 기사입력 2018-02-12 10: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옥스팜, 아이티서 직원들 성매매 스캔들 뭇매
옥스팜, 아이티 성매매 은폐 의혹 진실은?


이미지중앙

페니 모던트 영국 국제개발부 장관(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국제구호단체 옥스팜(Oxfam)이 지난 2010년 강진 참사가 발생한 중앙아메리카 아이티에서 현지 직원들이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비난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페니 모던트 영국 국제개발부 장관은 지난 11일(현지시간) BBC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옥스팜 성매매 스캔들과 관련한 지도부의 도덕적 리더십을 거론했다.

이날 모던트 장관은 “옥스팜 최고위급에 도덕적 리더십이 없다면 우리는 옥스팜을 파트너로서 함께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옥스팜에 대한 국제개발부 자금 지원 중단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옥스팜은 국제개발부로부터 3천200만파운드(약 480억 원)를 지원받은 바 있다.

모던트 장관은 12일 이번 의혹과 관련해 옥스팜 관계자들을 면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영국 한 언론은 아이티 강진 발생 이듬해인 지난 2011년에 현지에서 구호활동을 벌이던 소장 등 현지 옥스팜 직원들이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옥스팜이 자체 조사를 벌인 바 있다고 보도했다.

옥스팜은 자체 조사를 벌인 뒤 직원 3명을 해고하고 현지 소장을 포함해 다른 3명은 스스로 그만뒀다고 해명했다. 옥스팜은 당시 스캔들에 경악했다면서 그 이후 직원들의 성 학대 또는 성적 비행을 신고할 수 있는 핫라인을 개설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진보 일간 가디언의 일요판 옵서버는 옥스팜 직원들이 지난 2006년에 아프리카 차드에서도 성매매를 한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