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러시아 여객기 추락 원인 뭐길래?

  • 기사입력 2018-02-12 10: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러시아 여객기 추락, 직경 1km 눈밭에 잔해 흩어져
러시아 여객기 추락 원인 여전히 오리무중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러시아 국내선 여객기가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자 71명이 전원 사망했다.

러시아 국내선 여객기가 1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동남쪽 외곽의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자 71명 전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러시아 남부 사라토프 지역 항공사 소속 안토노프(An)-148 여객기가 이날 오후 2시 24분 남부 오렌부르크주 도시 오르스크로 가기 위해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한 후 4분 뒤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이후 여객기는 모스크바에서 동남쪽으로 약 60km 떨어진 모스크바주 라멘스키 지역의 스테파놉스코예 마을 인근에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객기 안에는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 등 71명이 타고 있었으나 생존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비상사태부는 사고 현장에서 블랙박스 1개를 회수해 분석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일부 승객 시신도 수습된 것으로 알려졌다. 막심 소콜로프 교통부 장관은 그러나 많은 시신이 심하게 훼손돼 신원 확인을 위한 유전자 감식 조사를 벌여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고 현장에는 약 600명의 비상사태부 요원들이 급파돼 수색구조 작업을 벌였으나 폭설로 눈이 많이 쌓여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고기 파편과 시신 잔해는 직경 1km 정도의 넓은 면적에 흩어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다. 이날 모스크바와 모스크바주에 아침부터 폭설이 내려 일부 항공기 운항이 취소된 점을 고려할 때 악천후가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기체 결함이나 조종사 실수 등 다른 가능성도 동시에 검토되고 있다.

An-148 여객기는 우크라이나 안토노프 설계사무소가 2000년대 초반에 개발해 2009년부터 본격 운항에 들어간 중·단거리 여객기로 이날 사고를 당한 여객기는 2010년에 생산된 신형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