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내보험 찾아줌’ 미수령 보험금 찾아준다고?

  • 기사입력 2018-02-12 10: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보험찾아줌, 숨은 보험금 찾아주는 서비스
내보험찾아줌, 지난달 말까지 약 214만 명 접속 조회


이미지중앙

(사진=연합뉴스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숨은 보험금 찾아주기 서비스 ‘내보험 찾아줌’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8일 개시된 ‘내보험 찾아줌’ 시스템은 지난달 말까지 약 214만 명이 접속해 조회했다. 보험사들도 행정안전부 협조를 얻어 213만 명의 최신 주소로 안내장을 보냈다.

그 결과 약 59만 명이 지난 6주일 동안 보험금 8천310억 원을 찾아갔다. 전체 숨은 보험금으로 추정한 7조4천억 원의 약 11.2%에 해당한다.

지급 사유가 발생하고 아직 만기가 되지 않은 중도보험금 40만 건(4천503억 원), 만기도래 후 소멸시효가 완성되지 않은 만기보험금 6만 건(2천507억 원), 소멸시효까지 완성된 휴면보험금 13만 건(839억 원), 청구되지 않은 사망보험금 4천 건(461억 원)이다.

금융위는 주소가 바뀌어도 보험금 발생 사실 등을 안내받을 수 있도록 매년 계약자의 최신 주소로 안내 우편을 보내고,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안내할 방침이다.

금융위 손주형 보험과장은 “보험사가 알아서 보험금을 지급하는 지급계좌 사전등록시스템의 홍보를 강화하고, 사고분할보험금도 보험금이 지급될 때마다 다음번 보험금 청구 가능 시점 등을 안내토록 설명 의무를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