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스타와 브랜드 연결 협찬 플랫폼 스맵스, 인플루언서까지 확대

  • 기사입력 2018-01-19 15: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스맵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한수진 기자] 패션브랜드와 스타일리스트를 연결해주는 스타협찬 사이트 스맵스가 프리미엄 인플루언서까지 마케팅 영역을 넓힌다.

스맵스는 칸그림이 지난해 11월 오픈한 스타협찬 전용 사이트로, 기존의 복잡했던 업무를 간소화하고 스타와 브랜드 간에 양방향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현재 140개가 넘는 디자이너 브랜드가 입점 돼 있다. 올해부터는 스타뿐만 아니라 인플루언서까지 영역을 확장한다.

인플루언서는 스맵스 내 등록된 브랜드의 상품을 협찬 신청하고, 해당 상품을 착용한 콘텐츠를 개인 SNS계정에 업로드 한 뒤 해시태그에 브랜드 명을 노출하는 방법으로 활동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 최대 스타마케팅 플랫폼 태그바이와 손잡았다. 태그바이는 4,061명의 인플루언서를 보유하고 있는 마케팅 플랫폼으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중국의 웨이보 등과 연동돼 전 세계적으로 마케팅 활동을 집행할 수 있는 강점을 가졌다.

스맵스 관계자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스타 마케팅에 비해 비용이 적고 젊은 층들의 호응이 좋다는 점에서 중요한 마케팅 툴로 주목받고 있다. 스맵스와 태그바이의 결합으로 강력한 마케팅 전략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culture@heraldcorp.com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순번 기사텍스트 기사이미지
1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딕펑스, 4월 신곡 발표 결정…뮤직비디오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