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문화
  • 신한은행, 가상화폐 '텃밭' 제공 보류…"도입 연기, 철회는 아니다"

  • 기사입력 2018-01-12 09: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미지중앙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은수 기자]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보류할 방침이다.

오늘(12일) 신한은행은 "가상화폐 실명확인 계좌 도입 시기를 연기한다"라며 "자금세탁방지 관련 시스템의 안정성과 투명성을 높인 뒤 도입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가상화폐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시스템은 이미 개발됐지만 가상화폐 거래가 사회 문제로 부각된 만큼 철저한 준비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분석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특별대책을 발표하고 가상화폐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 중단 및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관련해 신한은행은 지난 10일 3개 가상화폐 거래소(빗썸, 코빗, 이야랩스)에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 정리 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더불어 신한은행은 "오는 15일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고지했다. 다만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하는 건 허용한다.

이같은 방침에 따라 신한은행과 거래하는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법인계좌 하에 다수 개인의 거래가 포함된 이른바 '벌집계좌'로 전환하는 방안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또는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가 적용된 가상계좌 서비스를 운영하는 타 은행을 이용할 수 밖에 없다.
핫이슈 아이템




핫클릭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
  • 핫클릭 이미지